Skip to main content

소프트웨어 공학의 사실과 오해

소프트웨어 컨플릭트 2.0을 읽고 나서 이 책의 저자 Robert L. Glass자가 쓴 또 한권의 책을 찾아 읽게 되었습니다. 그 책의 제목이 바로 이 글의 제목인 소프트웨어 공학의 사실과 오해입니다.

이제는 일반적으로 인식되고 있는(제 생각에) 사실과 오해들이 담겨 있어 아주 새롭게 느껴지는 내용은 없었으나 소프트웨어 공학의 여러 문제점들에 대한 역사를 정리하기에 괜찮은 책인것 같습니다.

저자는 실무에서 경력을 시작하여 학계로 온 사람이라 그런지 유지보수에 대한 많은 의견을 적어 놓았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소프트웨어 비용의 약 60%가 유지보수에 사용되고 여기서 다시 60%는 오류 수정이 아닌 기능 개선에 쓰인다고 합니다. 유지보수 비용에서 오류 수정이 차지하는 비중은 단지 17%라고 하는군요. 그리고 유지보수를 꺼려하는 태도를 고치기 위해 유지보수를 문제로 바라보지 말고 해결책으로 바라보아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또한 사람들이 유지보수를 꺼려하는 이유는 그것이 개발보다 어렵기 때문이며 어려운 이유는 남이 작성한 코드를 이해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 점에 대해서는 저도 동의합니다. 때론 처음부터 그 부분을 다시 작성하는 것이 더 좋은 경우도 많이 있었으니까요.

제 생각으로는 유지보수를 꺼려하는 또 하나의 이유는 유지보수로는 유명해질 수 없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유명한 개발자라는 말은 있지만 유명한 유지보수자라는 말은 들어보지 못했으니까요. :roll:

우리 모두 하기 싫어하는 유지보수 작업을 누군가는 해야 하니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네요.

이밖의 내용을 간단히 요약해 보면

  1. 소프트웨어 공학의 silver bullet은 없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는 것

  2. 비록 silver bullet은 아니지만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도구나 방법들이 실제 사용하지 않고 있다는 것

  3. 학계는 실무를 좀 더 이해하고 고려하여야 한다는 것


정도였던 것 같습니다.

요새 이런 에세이류의 책들을 읽다보니 여기 쓰는 글도 비슷해지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C++ 코드가 없으니 글쓰기가 어렵네요. ;-)

Comments

  1. 이책 저도 서점에서 훑어본 기억이 나네요. 유명한 유지보수자라는 것 어려운 일이네요..

    ReplyDelete

Post a Comment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1의 개수 세기

저도 간단한 알고리즘 문제 하나... :-)

어떤 수 n이 주어졌을때 1~n까지의 수를 쭈욱 썼을때 나오는 1의 개수를 구하는 문제입니다.

예를 들어 13이라는 수가 주어지면 1~13까지의 수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에서 1은 1, 10, 11, 12, 13에 나오며 그 개수는 6이 됩니다. 즉, f(13)=6.

원래 문제는 f(n)=n이 되는 1이 아닌 가장 작은 수를 구하는 문제인데 이 문제의 경우에는 처음부터 쭈욱 세어나가면 되기 때문에 간단히 다음과 같이 구현을 하면 됩니다. ((한가지 주의할 점은 이전에 찾았던 n-1값을 사용하지 않고 다시 처음부터 n까지 값을 계산하면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다는 점입니다. 위의 코드에서는 static 변수를 사용하여 이전 값에 계속 더해나가는 방법을 사용했습니다.))


#include

int count1(int n)
{
static int cnt = 1; // not 0 because n starts from 2. see main.

while (n > 0) {
if ((n % 10) == 1) ++cnt;
n /= 10;
}

return cnt;
}

int main()
{
using namespace std;

int n = 2;

while (count1(n) != n) ++n;
cout << n << endl;
}


좀 재미가 없죠? 그래서 이번 문제는 어떤 수 n에 대해서 f(n)을 O(1)시간에 구하는 알고리즘을 만드는 것입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한번 풀어보세요. 제가 만든 코드는 내일 올려보겠습니다.

C++ of the Day #9 - Boost.Python 사용하기 #1

Python은 가장 인기있는 interpret 언어중의 하나입니다. Python의 장점 중 하나는 C/C++ 모듈과 쉽게 연동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물론 손으로 일일히 wrapper를 만드는 것은 손이 많이 가고 에러를 만들수 있는 작업이나 SWIG등과 같은 도구를 사용하면 쉽게 python 모듈을 만들 수 있습니다.

Boost.Python은 이런 SWIG와 같이 python 모듈을 쉽게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는 라이브러리로 순수 C++만을 사용한다는 점이 SWIG와 다른 점입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Boost 라이브러리에 포함되어 있는 것들이 왠지 좀 더 믿음직스러워서... :-)

이번 글에서는 Boost.Python 문서에 나와 있는 예제를 가지고 간단하게 python 모듈을 만드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Requirements리눅스
이 글에서는 리눅스 환경에서의 사용 방법을 설명한다.Boost.Python 라이브러리 (1.33.1)
Boost 라이브러리를 다운로드받아 아래와 유사한 명령으로 라이브러리를 빌드한다.
bjam -sTOOLS=gcc -with-python install

bjam의 --prefix 옵션으로 라이브러리가 설치될 위치를 변경할 수 있다.Python 라이브러리 (2.4.3)
Python을 다운로드 받아 빌드하여 설치한다.
위의 경우와 유사하게 configure의 --prefix 옵션으로 설치될 위치를 변경할 수 있다.

Write C++ Code다음과 같이 코드를 작성한다.

// greet.cpp #include <stdexcept> char const* greet(unsigned x) { static char const* const msgs[] = { "hello", "Boost.Python", "world!" }; if (x > 2) throw std::range_error("greet: index out of range"…

Hello Wordpress, again.

한 두주일 정도 Textpattern을 사용해봤는데 다시 Wordpress로 돌아오기로 결정했습니다. 무엇보다 스킨 변경이 너무 복잡하고 사용자층이 Wordpress에 비해 너무 앏네요. 원하는 plugin도 찾기 어렵고... :-|

그동안 Textpattern에 썼던 글들은 모두 Wordpress로 옮겼습니다. 2개 있던 댓글도 옮겼는데 그중의 하난 제가 쓴... ;-)

애초에 wp-dokuwiki plugin이 무거워서 옮겼던 것이라 이 plugin은 설치를 안할 예정인데 몇가지 아쉬운 점이 있네요.

첫째는 code highlighting 기능인데 이 기능은 예전에 만들어 놨던 것을 조금 수정해서 쓰려고 준비중입니다. 두번째는 Footnote 기능인데 찾아보니 Footnotes 0.9 Plugin for WordPress 2.0.x라는게 있네요.

이정도면 비록 wiki syntax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쓸만할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