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안다고 생각하는 것과 아는것

처음으로 강의라는 것을 해봤습니다. :mrgreen: 친구의 부탁으로 총 네번에 걸쳐서 했는데 내용은

  • Design Principles ((SRP, OCP, LSP, DIP, ISP를 소개했습니다.))

  • Design Patterns

  • Refactoring

  • C++



이었습니다. 3번째 날까지는 나름 준비도 열심히 하고 해서 그럭저럭 한 것 같은데 네번째 날은 긴장이 풀어져서 그런지 듣는 분들을 별로 배려하지 못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 네개의 주제중에 그나마 제일 자신 있는 주제였는데 말이죠.

각 강의에서는 주로 다음 책들의 내용을 소개하였습니다.


  1. Agile Software Development

  2. Design Pattern Explained

  3. Refactoring

  4. C++ Coding Standards



이번에 강의를 하면서 배운 점이 있다면 스스로 안다고 생각했던 것들 중 많은 것들이 실제로는 1) 전혀 모르고 있었거나 2) 다 이해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GoF에 나온 패턴중에서도 Flyweigth, Memento같은 패턴들은 다시 보기 전까지 전혀 기억이 나질 않더군요. Bridge 패턴은 원래 이런거였나라는 생각이... :-| ))

혼자서 책을 읽는 것과 책의 내용을 누군가에게 가르치기 위해 읽는 것은 전혀 다른 일이더군요. 무엇이든 남에게 쉽게 설명할 수 있어야 비로소 알았다고 얘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동안은 다(多)독이 목표였으나 이번 강의 경험을 계기로 정독을 해치지 않는 정도의 다독으로 바꾸었습니다.

다독이 목표가 되었던 이유는 물론 너무나 좋은 책들이 많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단순히 읽어야 될 책들이 많아진 것이 아니라 전체적으로 내용의 질이 매우 좋아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번역서의 경우에는 질이 형편없는 경우들이 종종 발견되더군요. 전 되도록 못하는 영어지만 전공 책은 원서로 읽는 편인데 얼마전 번역서를 읽다가 서문만 보고 집어 던진 책이 있으니 바로 소프트웨어 장인정신이라는 책입니다. 이런 번역이 책으로 출판될 수 있다니 정말 놀랍더군요. 결국 다시 원서를 주문했습니다.))

한달동안 준비한다고 잠도 좀 못자고 했습니다만 결과적으로 보면 가르친 것보다 스스로 배운게 더 많았던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한번 읽었던 책을 다시 정독할 시간을 내기란 쉽지 않은데 이번 일을 계기로 위의 고전(?)들을 다시 한번 읽게 된 것 역시 큰 소득이었네요.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1의 개수 세기

저도 간단한 알고리즘 문제 하나... :-)

어떤 수 n이 주어졌을때 1~n까지의 수를 쭈욱 썼을때 나오는 1의 개수를 구하는 문제입니다.

예를 들어 13이라는 수가 주어지면 1~13까지의 수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에서 1은 1, 10, 11, 12, 13에 나오며 그 개수는 6이 됩니다. 즉, f(13)=6.

원래 문제는 f(n)=n이 되는 1이 아닌 가장 작은 수를 구하는 문제인데 이 문제의 경우에는 처음부터 쭈욱 세어나가면 되기 때문에 간단히 다음과 같이 구현을 하면 됩니다. ((한가지 주의할 점은 이전에 찾았던 n-1값을 사용하지 않고 다시 처음부터 n까지 값을 계산하면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다는 점입니다. 위의 코드에서는 static 변수를 사용하여 이전 값에 계속 더해나가는 방법을 사용했습니다.))


#include

int count1(int n)
{
static int cnt = 1; // not 0 because n starts from 2. see main.

while (n > 0) {
if ((n % 10) == 1) ++cnt;
n /= 10;
}

return cnt;
}

int main()
{
using namespace std;

int n = 2;

while (count1(n) != n) ++n;
cout << n << endl;
}


좀 재미가 없죠? 그래서 이번 문제는 어떤 수 n에 대해서 f(n)을 O(1)시간에 구하는 알고리즘을 만드는 것입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한번 풀어보세요. 제가 만든 코드는 내일 올려보겠습니다.

C++ of the Day #9 - Boost.Python 사용하기 #1

Python은 가장 인기있는 interpret 언어중의 하나입니다. Python의 장점 중 하나는 C/C++ 모듈과 쉽게 연동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물론 손으로 일일히 wrapper를 만드는 것은 손이 많이 가고 에러를 만들수 있는 작업이나 SWIG등과 같은 도구를 사용하면 쉽게 python 모듈을 만들 수 있습니다.

Boost.Python은 이런 SWIG와 같이 python 모듈을 쉽게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는 라이브러리로 순수 C++만을 사용한다는 점이 SWIG와 다른 점입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Boost 라이브러리에 포함되어 있는 것들이 왠지 좀 더 믿음직스러워서... :-)

이번 글에서는 Boost.Python 문서에 나와 있는 예제를 가지고 간단하게 python 모듈을 만드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Requirements리눅스
이 글에서는 리눅스 환경에서의 사용 방법을 설명한다.Boost.Python 라이브러리 (1.33.1)
Boost 라이브러리를 다운로드받아 아래와 유사한 명령으로 라이브러리를 빌드한다.
bjam -sTOOLS=gcc -with-python install

bjam의 --prefix 옵션으로 라이브러리가 설치될 위치를 변경할 수 있다.Python 라이브러리 (2.4.3)
Python을 다운로드 받아 빌드하여 설치한다.
위의 경우와 유사하게 configure의 --prefix 옵션으로 설치될 위치를 변경할 수 있다.

Write C++ Code다음과 같이 코드를 작성한다.

// greet.cpp #include <stdexcept> char const* greet(unsigned x) { static char const* const msgs[] = { "hello", "Boost.Python", "world!" }; if (x > 2) throw std::range_error("greet: index out of range"…

Hello Wordpress, again.

한 두주일 정도 Textpattern을 사용해봤는데 다시 Wordpress로 돌아오기로 결정했습니다. 무엇보다 스킨 변경이 너무 복잡하고 사용자층이 Wordpress에 비해 너무 앏네요. 원하는 plugin도 찾기 어렵고... :-|

그동안 Textpattern에 썼던 글들은 모두 Wordpress로 옮겼습니다. 2개 있던 댓글도 옮겼는데 그중의 하난 제가 쓴... ;-)

애초에 wp-dokuwiki plugin이 무거워서 옮겼던 것이라 이 plugin은 설치를 안할 예정인데 몇가지 아쉬운 점이 있네요.

첫째는 code highlighting 기능인데 이 기능은 예전에 만들어 놨던 것을 조금 수정해서 쓰려고 준비중입니다. 두번째는 Footnote 기능인데 찾아보니 Footnotes 0.9 Plugin for WordPress 2.0.x라는게 있네요.

이정도면 비록 wiki syntax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쓸만할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