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The C Programming Language

이제야 이 책을 읽었습니다. "The C Programming Language."

대학교에 가서 처음 배운 프로그래밍 언어가 f77을 가지고 배웠던 포트란이었는데 사실 기억나는 것도 별로 없고요, 다음이 C 였는데 배우면서 바로 C++이란 것을 알게 되어 그 뒤로는 계속 C++만 써왔습니다.

막연히 C야 다 안다고 생각해 왔던게 사실입니다. 원래 C++가 C with classes로 시작했던 것과는 반대로 저는 C를 C++ without classes로 생각해 왔었던 것이죠. :-|

개인적으로 요새 프로그래밍 언어들의 역할과 위치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서 이것 저것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프로그래밍 언어는 C랑 lisp만 있으면 되는것 아닐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충분한 low-level 언어 하나와 최고 high-level 언어 하나) 그러면서 혹시 C의 자리는 C++가 대신 할 수 없을까 하는 생각에 C도 한번 다시 보게 되었습니다. 읽어 보니 정말 별 다섯개짜리더군요. 학교에서 왜 C를 이 책으로 안 가르쳤을까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가장 인상 깊었던 점은 역시 그 깔끔함입니다. 책 전체를 통틀어 군더더기가 한 단어도 없더군요. 이 책을 읽고나서야 왜 GNU의 훌륭한 많은 툴들이 C로 작성될까라는 의문점이 조금은 풀렸습니다. C++는 C에 비해 fat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C 코드들은 한문장 한문장 꼼꼼히 생각해서 간결하게 작성된 느낌이고 C++는 encapsulation을 통해서 쉽게 작성된 대신 한문장 한문장에 쏟던 정성은 좀 덜한 것이죠.

이 책을 읽고 깨닫게 된 또 한가지 사실.

The X Programming Language 라는 제목을 달고 나오는 책은 모두 그 언어를 만든 사람이 썼다는 점입니다. 아마 이 The C Programming Language에 바치는 오마쥬같은 것일까요.

간단히 찾아본 결과 C++, Java, C#이 이 제목을 가지고 있고 모두 저자 혹은 저자 목록에 언어의 설계자인 Bjarne Stroustrup, James Gosling, Anders Hejlsberg의 이름이 있습니다. ((C#의 설계자는 잘 몰라서 wikipedia에서 찾아보았습니다. 혹시 틀렸다면 알려주세요.)) 다른 언어들은 이 패턴의 제목을 가진 책이 없는 것으로 보아 언어의 설계자들이 책을 쓰진 않은 것 같네요. ;-)

혹시 나중에 C# 사용할 일 있으면 위의 책 가지고 공부해야겠습니다.

참고로 The C++ Programming Language보다 더 전에 나온 Design and Evolution of C++라는 책도 권해 드립니다. 사실 The C Programming Language의 C++버전은 The C++ Programming Language + Design and Evolution of C++라고 보는 편이 맞을 것 같네요.

Comments

  1. 위에서 설명한 책들 C++, C를 보면 언어+표준 라이브러리의 구성으로 되어 있습니다. 근데 C#은 표준 라이브러리가 .NET 클래스인지라 한권의 책으로 감을 잡기가 대단히 어렵습니다. 문법만 마스터하는게 아니라면 말이죠. Hejlsber의 책만을 보면 보다만 느낌이 들어요.

    추가로 .NET 클래스에 대한 책을 봐야합니다. 대신에 .NET 클래스 책을 보면(C#, C++/CLI, J#, VB)에서 모두 사용이 가능하니 좋은 점도 있긴 하네요.

    ReplyDelete
  2. 그렇군요. 아직 C#은 본적이 없어서... :-|

    사실 위의 C, C++ 책들도 언어 설명에 가깝죠. 표준 라이브러리 설명은 부록이랄까요? :-) 두 권다 꼭 있어야 할 내용만 있는 것 같은데 페이지 수를 비교해보면 C가 얼마나 깔끔하게 설계된 언어인지 알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거기에 Class라는 것을 넣다 보면 결국 C++가 되었겠지만요.

    ReplyDelete
  3. C++이 C에 비해 fat한건 맞는듯 합니다. :)

    하지만 fat해서 좋은걸요. 이힛.

    ReplyDelete
  4. C++가 C에 비해 fat한 대신 그만큼 보상이 크기 때문에 저도 C++를 좋아합니다. 다만 언어의 기능이 많아지고 복잡해짐에 따라 능숙해지는데 걸리는 시간이 길어진다는 문제가 있지요.

    어쨌든 C++의 이런 복잡성이 MPL같은 기능이 **발견**되는 것을 가능하게 한 것 같습니다. ;-)

    ReplyDelete

Post a Comment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1의 개수 세기

저도 간단한 알고리즘 문제 하나... :-)

어떤 수 n이 주어졌을때 1~n까지의 수를 쭈욱 썼을때 나오는 1의 개수를 구하는 문제입니다.

예를 들어 13이라는 수가 주어지면 1~13까지의 수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에서 1은 1, 10, 11, 12, 13에 나오며 그 개수는 6이 됩니다. 즉, f(13)=6.

원래 문제는 f(n)=n이 되는 1이 아닌 가장 작은 수를 구하는 문제인데 이 문제의 경우에는 처음부터 쭈욱 세어나가면 되기 때문에 간단히 다음과 같이 구현을 하면 됩니다. ((한가지 주의할 점은 이전에 찾았던 n-1값을 사용하지 않고 다시 처음부터 n까지 값을 계산하면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다는 점입니다. 위의 코드에서는 static 변수를 사용하여 이전 값에 계속 더해나가는 방법을 사용했습니다.))


#include

int count1(int n)
{
static int cnt = 1; // not 0 because n starts from 2. see main.

while (n > 0) {
if ((n % 10) == 1) ++cnt;
n /= 10;
}

return cnt;
}

int main()
{
using namespace std;

int n = 2;

while (count1(n) != n) ++n;
cout << n << endl;
}


좀 재미가 없죠? 그래서 이번 문제는 어떤 수 n에 대해서 f(n)을 O(1)시간에 구하는 알고리즘을 만드는 것입니다. 관심있으신 분들은 한번 풀어보세요. 제가 만든 코드는 내일 올려보겠습니다.

C++ of the Day #9 - Boost.Python 사용하기 #1

Python은 가장 인기있는 interpret 언어중의 하나입니다. Python의 장점 중 하나는 C/C++ 모듈과 쉽게 연동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물론 손으로 일일히 wrapper를 만드는 것은 손이 많이 가고 에러를 만들수 있는 작업이나 SWIG등과 같은 도구를 사용하면 쉽게 python 모듈을 만들 수 있습니다.

Boost.Python은 이런 SWIG와 같이 python 모듈을 쉽게 만들 수 있도록 도와주는 라이브러리로 순수 C++만을 사용한다는 점이 SWIG와 다른 점입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Boost 라이브러리에 포함되어 있는 것들이 왠지 좀 더 믿음직스러워서... :-)

이번 글에서는 Boost.Python 문서에 나와 있는 예제를 가지고 간단하게 python 모듈을 만드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Requirements리눅스
이 글에서는 리눅스 환경에서의 사용 방법을 설명한다.Boost.Python 라이브러리 (1.33.1)
Boost 라이브러리를 다운로드받아 아래와 유사한 명령으로 라이브러리를 빌드한다.
bjam -sTOOLS=gcc -with-python install

bjam의 --prefix 옵션으로 라이브러리가 설치될 위치를 변경할 수 있다.Python 라이브러리 (2.4.3)
Python을 다운로드 받아 빌드하여 설치한다.
위의 경우와 유사하게 configure의 --prefix 옵션으로 설치될 위치를 변경할 수 있다.

Write C++ Code다음과 같이 코드를 작성한다.

// greet.cpp #include <stdexcept> char const* greet(unsigned x) { static char const* const msgs[] = { "hello", "Boost.Python", "world!" }; if (x > 2) throw std::range_error("greet: index out of range"…

Hello Wordpress, again.

한 두주일 정도 Textpattern을 사용해봤는데 다시 Wordpress로 돌아오기로 결정했습니다. 무엇보다 스킨 변경이 너무 복잡하고 사용자층이 Wordpress에 비해 너무 앏네요. 원하는 plugin도 찾기 어렵고... :-|

그동안 Textpattern에 썼던 글들은 모두 Wordpress로 옮겼습니다. 2개 있던 댓글도 옮겼는데 그중의 하난 제가 쓴... ;-)

애초에 wp-dokuwiki plugin이 무거워서 옮겼던 것이라 이 plugin은 설치를 안할 예정인데 몇가지 아쉬운 점이 있네요.

첫째는 code highlighting 기능인데 이 기능은 예전에 만들어 놨던 것을 조금 수정해서 쓰려고 준비중입니다. 두번째는 Footnote 기능인데 찾아보니 Footnotes 0.9 Plugin for WordPress 2.0.x라는게 있네요.

이정도면 비록 wiki syntax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쓸만할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