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ich Gamma: A pattern of success

Erich Gamma 하면 제일 먼저 뭐가 생각나시나요? 전 제일 먼저 Design Pattern 책의 저자였지라는 생각이 나고 다음은 eclipse 를 개발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렇게 두가지만 했어도 대단한데 알고 보니 Unit Testing 를 만들어낸 사람의 한명이기도 했군요. 이제까진 Unit Testing이니 eXtreme Programming이니 하면 Kent Beck만 생각했었는데요.

지금은 Jazz라는 eclipse 기반의 collaborative software development을 위한 framework을 만들고 있다고 하네요. 벌써 유명한 작업 같은데 저만 모르고 있었는지... 한번 들여다봐야겠네요. ((IBM에서 개발중인데 core는 open source 화 예정이라는군요.))

C++개발자로써 eclipse를 볼때마다 Java 개발자가 너무 부럽습니다. 거의 유일하게 Java가 더 좋아보이는 이유이자 가끔 Java를 공부하는 이유입니다. 사실 몇년전에 BlogReader를 만들었던 이유도 Java공부보다는 eclipse를 써보고 싶어서에 더 가까웠던 것 같네요.. eclipse 덕분에 점점 더 많은 좋은 툴들이 Java용으로만 나오는 것 같아요. ㅜㅜ

하나의 큰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계속 큰 성과를 내고 있는 Erich Gamma씨가 너무 멋있어 보입니다. :-)

원문 보기

Comments

  1. ecipse.. OTL..
    CDT가 좀 더 빨리 발전해야.. ;ㅁ;

    최근 써본 툴중에는 가장 최고였다는.. ;ㅁ;
    전 eclipse+pydev로 파이썬 스크립팅할때 사용합니다 ㅎㅎ

    ReplyDelete
  2. eclipse 정말 최고죠. 처음 나왔을때 refactoring 기능을 보고 크게 감동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다음으론 그 모든 기능들이 plug-in들이라는데 다시 한번 감동... 다음으론 SWT를 보고 왜 Sun에선 이 생각을 안했을까라는 생각... 마지막으로 이 모든게 C++이 아니고 Java라는데 좌절... oTL

    한데 회사 컴에선 너무 느려서 못쓰고 있답니다. (Pentium III 880Mhz라죠? ㅜㅜ)
    CDT는 아무리 발전해도 Java만큼은 안될것 같아요. C/C++에서 preprocessor가 빠지지 않는 한 말이죠. ;-)

    저도 여건만 되면 PyDev 써보고 싶네요. 일단은 emacs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

    ReplyDelete

Post a Comment

Popular Posts